https://news.v.daum.net/v/20210219153955710

갈릴레오 갈릴레이가 1609년 망원경으로 화성을 처음 관측한 이래에 인류는 화성을 줄곧 주목하여 왔고, 화성의 생명체 존재에 관한 질문이 늘 따라왔었다. 총 27얼 달러를 투자하여서 최첨단 로버를 투입하였고, 고대 생명체 흔적을 찾는 것을 가장 우선으로 하고 있는 만큼, 이번엔 그 답을 구할 수 있을 것 같다는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미국 항공우주국의 제트추진연구소에 따르면 착륙지인 예제로 크레이터는 약 35억 년 전 강물이 운반해온 퇴적물로 삼각주까지 형성되어 이는 고대 호수라고 한다. JPL의 우주 생물학자들은 폭 45km에 달하는 고대 호수 바닥이나 600m 높이 가장자리 어딘가 생명체 흔적들이 기다리고 있지 않을까 기대학 있는 중이다. 화성 탐사 기계 퍼서비어런스는 약 한달이라는 기간동안 점검과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등의 준비 작업을 거쳐 2년간 약 25km를 이동하여 탐사 활동을 하게 될 것이다. 호수 바닥과 호숫가 퇴적물들이 생명체의 흔적을 찾을 가장 유력한 곳으로 뽑히고 있다. 이 퍼서비어런스가 최첨단의 두 장비를 가지고 암석과 퇴적물의 원소와 광물들, 그리고 분자들에 대한 상세한 정보들을 제공하여서 우주 생물학자들이 구성 성분을 평가하고, 정밀 분석을 위하여 지구로 시료를 가져올 것인지 결정을 할 수가 있다.

우주 어딘가에 다른 생명체가 무조건 존재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고, 어떤 모습이고 그들의 생활이 어떨지도 매우 궁금해하고 있는데, 이번 탐험으로 과연 그들의 흔적을 볼 수 있을지, 또는 생명체를 발견할 수가 있을지 정말 궁금하다. 이번 탐험으로 큰 이득을 얻었으면 좋겠다. 기대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