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news.v.daum.net/v/20210127161116573

국내 연구진들이 땀으로만 마약과 금지약물등을 복용 하였는지 밝힐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였다. 이 기술은 신체에 착용하는 유연 소재에 약물의 광 신호를 증폭 시켜 인체의 땀 속 금지약물을 검출할 수 있도록 하는 어러블 센서를 개발하였다고 한다. 이 기술은 패치 형태이며, 몸에 붙이고 있다가 검사가 필요한 시점에 빛을 조사하면, 별도의 분석 과정 없이 1분 이내에 약물 성분을 쉽게 식별을 할 수 있다. 기존에는 모발과 혈액, 소변 등의 검체들이 필요하여 큰 장비가 소요되는 어려운 검사였지만, 이제는 마약 여부를 검사하거나, 운동선수들에게도 불법 약물을 복용하였는지 검사할 수 있는 기술이 되었다. 연구팀은 인체 침습성이 없고 인권문제에서 비교적 자유로울 수 있는 땀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고감도 센서 기술을 이용해 이러한 방법을 찾아내었다고 한다. 또한 이와 동시에 유연하고 입을 수 있는 소재로 만들어진 누에고치 단백질에도 주목하였다.따라서 이처럼 피부에 부착하여 배출되는 땀을 흡수해 마약과 금지약물을 찾는 것이였다.

마약을 하는 연예인들이 많다보니 연예인들을 검사하여야 할 것 같고, 스포츠 선수들이 모두 경기 전 검사를 하고 시작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된다. 이제 약물 검사가 점점 의무화 되면 좋겠고, 이런 기술을 발명해낸 연구진들이 존경스럽고 감사하다. 이제 약물 없는 대한민국이 되었으면 좋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