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news.v.daum.net/v/20201225105108830

우리 은하에는 수많은 외계 문명이 있을지 모르지만, 그 중 대다수가 기술의 지나친 발전으로 인하여서 이미 아주 오래전 멸망 하였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이론이 나왔다. NASA JPL, 캘리포니아공과대 등 연구진들이 우리 은하에서 외계 문명의 출현과 멸망을 지도화 하기 위해서 현대 천문학 이론과 통계적 모형을 사용하였다. 연구진은 1961년 미국 천체물리학자 프랭크 드레이크 박사의 유명 방정식인 드레이크 방정식을 이용하여 연구하던 도중 위와 같은 결론으로 도달하였다. 이 연구진들이 논문을 통해 밝힌 방정식은 기존보다 훨씬 실용적이다. 이는 우리 은하에서 생명체가 언제 어디서 출현할 가능성이 높은지를 말해주고 문명 발전에 영향을 미치는 가장 중요한 요소, 지적생명체의 자기 멸각 경향을 알아낼 수가 있기 때문이다.

평소에 우주에 대하여 여러 궁금증을 가지고 있었는데, 그저 논문이라도 신빙성을 가질만 하기도 하고 신기한 주제라서 재미있는 것 같다. 언제 우주에 대한 모든 것이 밝혀질지, 밝혀질 수는 있는지가 궁금하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