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news.mt.co.kr/mtview.php?no=2020102907231439250

러시아의 한 연구자가 인체의 면역력을 시험해보려고 스스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재감염되어 화재가 되고 있다. 그는 두 차례 코로나19바이러스에 결려 직접 연구해 보았는데 결과는 집단면역에 대한 희망이 무의미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처음 코로나19에 걸린 후, 자신의 면역력은 6개월 후 모두 사라졌다고 하였다.따라서 그는 면역력이 일시적이므로, 백신 또한 일시적으로 될 것이니여러번 사용할 수 있게 해야한다고 밝혔다. 그런 의미로 여러차례 접종이 힘든 재조합 아데노 바이러스 백신은 적합하지 않다고도 하였다. 그 이유는 한 번 이러한 백신을 주사한다면 아데노 바이러스 운반체에 대해 면역력이 간섭하기 떄문이라고 하였다.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에 대한 좋은 소식들을 기다리는 가운데 이런 기사가 나오니 참 슬프다. 하지만 이런 연구로 또 한가지를 알 수 있게되었고, 연구할 수 있게 되었으니 긍정적으로 받아 들여야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