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news.v.daum.net/v/20201005134616917

전기차 고장과 사고들이 수리비가 무려 수천만 원에 이르자 소비자들의 부담은 계속 커저만 가고 있다. 운전자들 사이에서 외제차들 보다 전기차들을 더 주의해야 한다는 웃지 못할 이야기가 나오는중이다. 실제로 지난달에 아파트 주차장에서 충전중이던 코나 전기차가 갑자기 불이 났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2천540만원 가량의 재산피해가 났다. 하지만 코나차 제조사는 화제의 원인이 제품 결함이라고 밝혀져야지만 보상이 진행된다고만 밝혔다. 따라서 제품 결함이라고 밝혀지지 않으면 소비자가 막대한 수리비를 모두 부담하게 된다.

항상 좋다고만 생각한 전기차가 이런 단점이 있다는게 아쉽고, 얼른 이런 문제가 해결되어서 소비자가 홀로 모든 비용을 내지 않으면 좋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