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9/18/2020091801775.html

이사를 다니는 가을이지만 새집 증후군이 발생하였다. 주로 높은 층들의 높은 온도와 습도에서 발생하는데, 이 증후군은 단열재, 합판, 섬유, 가구 등의 접착제들로 사용되는 포르말린에서 나오는 포름알데히드 라는 물질이 발생시키고,눈과 코의 자극, 어지럼증과 피부질환까지도 발생시킨다. 이 증후군은 세대의 따라 달라지기도 한다. 구조나 앞서 말한 높은 층들에서 많이 발생하니 이런 조건을 가진 집으로 이사할떄 유의해야 한다.

우리도 이사한지 7개월이 되었지만 발생하지 않았으니 다행이라고도 생각하지만, 그래도아직 모르니 환기를 잘 시키고 청결하게 유지 해야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