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www.news1.kr/articles/?4032416

필요한 지역에서 직접 생산 재료를 조달해 건물을 출력하듯 만드는 자급자족 기술이 현실에 다가오는 중이다. 미국에서 연구진들이 지역에서 채취한 흙으로 건축 구조물에 사용할 수 있게 만들었다. 미국화학회에 따르면 20일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가을학회에서 A&M이라는 ㄴ대학 소속 과학자들이 이와 같은 연구결과를 발표한다. 현재 건축에서 중심이락 할 수있는 콘크리트는 생산과 유통과정에서 폐기물과 에너지 소비로 많은 문제가 있다. 따라서 이러한 환경파괴를 줄일 대체 원료를 연구중이다. 그와중 건축을 위한 3D 프린터가 나왔는데 그것을 이용해 친환경적인 재료를 이용할 수도 있으며 그지역에서 바로 원료를 가져다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환경을 조금 더 안전하게 만들어준다.

작은 물건들만 만드는줄 알았던 3D 프린터가 건축에서도 사용되어 더 환경을 보호할 수 있으니 좋은 결과인 것 같고, 전세계가 이 프린터를 사용해 환경을 보호할 수 있으면 좋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